Loading...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홈>@STAR>INTERVIEW

2017.11.21 TUE
 
‘내 남자라니까’ 이승기 전역 후 첫 화보 공개 [화보&인터뷰]

이승기(30)가 진짜 남자로 돌아왔다. “누난 내 여자”라 절절하게 부르짖던 풋풋한 소년이 말쑥한 청년이 되어 내실 강한 배우로 우뚝 서는 모습을 우리는 지켜봤다. 욕심 많은 이 청년은 가수와 배우로만 머물지 않고 인간 이승기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산뜻한 모습까지 공개하며 예능 나들이를 즐겼다.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누비던 이승기는 군 입대를 했고, 모범적인 특전사 생활로 군 생활을 ‘나이스’하게 마무리했다. 오랜만에 마주한 이승기의 얼굴엔 선 굵은 남자의 근육이 선명히 들어 차 있었고, 품은 생각들은 조금 더 단단해져 있었다.

코트, 니트 브루노바피

집업 카디건, 셔츠, 타이 모두 톰 브라운 팬츠 디 에디터 by 비이커

코트, 니트, 팬츠 모두 브루노바피

코트와 팬츠 닐바렛 by 무이 톱 에디션스 엠알 by 비이커 슈즈 파라부트 by 유니페어

코트, 티셔츠, 니트, 진 모두 브루노바피

구스 파카, 니트, 진 모두 브루노바피

코트, 니트, 팬츠 모두 브루노바피

니트 세테필리 캐시미어 by 무이 진 아크네 스튜디오












Q 전역한 지 일주일 됐다.
▲ 되게 바빴어요. 이틀 쉬고 바로 일정을 소화하고 있어요. tvN 드라마 ‘화유기’를 준비하느라 운동하며 체중을 조절하고 있어요. 일과가 거의 연습생 신분이라 할 수 있죠. 일상 적응이랄 것도 딱히 없어요. 요즘 같이했던 전우들 생각이 많이 나요. 그래서 생활관에 전화를 자주 해요.

Q 열 살이나 어린 사람들과 지내기는 힘들지 않았나.
▲ 세대차이를 별로 못 느꼈어요. 얘들이 동네 형 같다고 할 정도였죠. 체력으론 탑이었는데 후임들에게 물어보면 알 거예요(웃음). 제가 승부욕이 있거든요. 이 친구들을 이기고 싶다가 아니라 ‘내가 잘 해야 얘들이 믿고 따라오겠지’하는 내 자신과의 승부요. 선임이 시키기만 하고 정작 못하면 너무 별로잖아요. 군 생활을 해보니 최고의 리더십은 솔선수범이더라고요. 선임을 신뢰하고 리스펙트 할 수 있어야 후임들도 잘 움직여요. 그래서 체력적으로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었어요. 대신 같은 시간, 같은 강도로 훈련해도 다음날 되면 다른 애들 보다 제가 조금 더 아프긴 하더라고요(웃음).

Q 군대에서도 모범적이었다. 왜 그렇게 열심이었나.
▲ 한 달 동안 천리행군을 하면서 생각해봤어요. 병사들이 굳이 하지 않아도 되는 행군들을 다 했거든요. 처음에는 이런 마음이었어요. ‘내가 특전사로 왔으니 전역하면 다들 어땠는지, 뭘 했는지 물어볼 테니 뭔가를 해야 하지 않을까?’ 그러다 특전사로서 승부욕이 생기더라고요. 부대가 아니면 스스로 혼자서는 죽어도 못할 훈련들이에요. 여기에서 할 수 있는 경험은 다 하고 나가자고 생각했고, 한창 의욕이 넘칠 때 대대장님께 제 포부를 말했죠. 이왕 온 거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고 싶다고요. 대대장님이 평소 병사들에게 추억을 많이 만들어주고 싶다고 했거든요. “그래? 네가 원하는 진정한 추억을 만들어주마”하면서 정말 많은 훈련을 받았어요. 하하하.

Q 그 많은 훈련들은 추억이 됐나.
▲ 평생 추억이죠. 연예인 활동을 하면 행동반경들이 딱 정해져 있는데 그것을 깼잖아요. 정말 운 좋게 특전사로 가면서 사회에서보다 더 많은 걸 배웠어요. 해보지 않은 것에 대한 도전, 그리고 나의 한계에 계속 도전했어요.

Q 대중에게 잊혀질까, 두려움은 없었을까.
▲ 전혀 없었어요. 자유를 통제 당하니 그 상황 자체가 힘들긴 한데 그게 회복하는 시간이었어요. 11년 연예계 생활하는 동안 늘 뭔가를 생각하고, 남들의 시선을 신경 쓰고, ‘이게 잘 될까 안 될까?’, ‘어떻게 해야 하지?’ 걱정이 많았는데 군대에서는 그런 생각을 전혀 할 필요가 없잖아요. 열외 없이 모든 훈련을 똑같이 받아야 하죠. 고민 자체가 크게 없어요. 그냥 ‘오늘 저녁밥은 뭘까?’ ‘오늘은 왜 이렇게 맛없는 게 나왔지? 내일 아침밥은 맛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가장 큰 생각거리었어요.

Q 군 생활에 걸그룹도 빠질 수 없는데.
▲ 군대가 트렌드에 가장 민감한 집단이라 생각해요. 방송을 볼 때도 군인들의 촉이 굉장히 빠르고 예민해요. 군인들이 뜬다고 하는 찍는 신인 걸그룹은 3개월 안에 무조건 떠요. JTBC ‘아는형님’도 첫방송부터 ‘이거 너무 재미있는데?’ 싶었는데 진짜 확 뜨더라고요.

Q 군 말뚝설이 나올 정도였다. 주위에서도 이승기의 군 시간은 정말 천천히 가는 것 같다고 했다.
▲ 전역 6개월 전부터 왜 안 나오냐고 물어보더라고요. 휴가 받아서 나가면 “군 생활 이제 얼마 안 남았죠?” 하고 물어보기도 하고요. 말하기 민망할 정도로 군 생활이 많이 남았는데 나올 때가 된 줄 알고 군 말뚝설, 중사 전역설 등이 돌았어요. 흐흐. 그만큼 절 보고 싶어 한다는 뜻이고, 유독 관심을 많이 보여주셔서 내심 좋았어요. 전역하면서 많은 환영을 받아 감사하기도 했고요.

Q 짬밥이 좋은가 보다. 얼굴이 입대 전보다 더 보기 좋다.
▲ 막판에 체중관리를 좀 했어요. 입대 전보다는 조금 빠졌는데 아직 방송에 바로 복귀할 만큼은 아니어서요. 굶지 않고 운동을 많이 해요.

Q 전역할 때 팬들 앞에 오랜만에 섰는데 감회가 남달랐을 것 같다.
▲ 인원이 많고 적은 게 중요하지 않았어요. 나갔을 때 모습을 계속 그려봤어요. 그간 온갖 훈련을 받으면서 했던 생각들이나 표정 같은 게 다 배어나왔으면 좋겠다 싶었어요. 제가 훈련 받는 사진이나 훈련 내용들이 인터넷에 떠도는 걸 봤는데 댓글이 장난이 아니더라고요. ‘와, 큰일 났네, 기대감이 너무 심한데?’ 싶었어요. 그래서 전역을 앞두고 운동을 많이 했어요.

Q 어느 포토월보다 신경을 많이 썼겠다.
▲ 그렇죠. 전역하는 날 새벽에 일어나 애들 다 자는데 혼자 스트레칭하고, 밖에 나가 뛰고 줄넘기 500개 정도 했어요. 그래서 얼굴이 좋게 나온 것 같아요.

Q 직접 쓴 전역 소감도 인상적이었다.
▲ 전역 후 고민하면서 ‘한 땀 한 땀’ 썼어요. 오랜만에 나오다 보니 말하고 싶은 게 많아 좀 길어졌어요. 그리고 뭘 했는지 팬들이 모르니 많이들 궁금해하더라고요. 특전사로서 뭘 했는지를 적었어요.

Q 휴식 없이 바로 일 시작이다.
▲ 감사하게도 드라마 대본, 영화 시나리오, 예능 등 여러 제안이 들어왔어요. 사실 전역하고 3주 정도 쉬면서 미국에서 스카이다이빙 자격증을 따고 싶어 많이 알아봤거든요. 그런데 이렇게 많은 곳에서 날 찾아주니 기쁘기도 하고. 또 쉰다 해서 에너지가 더 나올 것 같지 않았어요. 일 할 수 있는 에너지를 군대에서 차곡차곡 쌓았잖아요. 에너지가 남아도는데 싶어서 드라마를 하기로 했어요.

Q 복귀작으로 tvN ‘화유기’를 선택한 이유는.
▲ 일단 대본이 재미있어요. 잘 할 수 있을 것 같고요. 홍자매 작가들과 SBS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때 같이 작업을 했던 터라 믿음이 있었고요. 나에 대해 충분히 잘 아는 분들이에요. 그리고 박홍균 감독과도 꼭 한 번 작품을 해보고 싶었어요.

Q ‘화유기’는 어떤 드라마인가.
▲ 고전 ‘서유기’를 모티브로 한 퇴마극이에요. 신선이었던 손오공이 큰 죄를 지어 요력을 봉인 당하고 인간세계로 쫓겨나요. 선행 포인트를 쌓아야 신선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죠. 흰소 요괴 우마왕(차승원)과 삼장 진선미(오연서)와 악연을 맺게 되면서 악귀를 소탕하는 여정을 담은 드라마예요.

Q 입대 전 촬영했던 영화 ‘궁합’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 내년 1월 중순쯤 개봉 예정이에요. 사실 군대에 있을 때 개봉할 줄 알고 입대 전에 홍보 자료를 다 찍고 갔어요. 그래도 주인공이 없으니까. 영화 편집이 잘 나왔다고 해요. 기대하고 있어요.

Q 앨범과 예능을 기대하는 팬들도 많은데.
▲ 앨범은 당분간 계획이 없어요. 예능은 해야죠. 좋은 예능이 있으면 언제라도요. 요즘 예능을 보니 색깔이 다양해진 것 같더라고요. 나에게 맞는, 내가 잘 할 수 있는 예능이 있다면 충분히 하고 싶어요.

Q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굴곡 없이 쭉 잘 해왔다. 모범생이라는 이미지도 부담스러울 것 같은데. 한번쯤은 그 틀을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 안 해봤나.
▲ 그런 거 없어요. 연예인이라면 남다른 끼가 있어야 된다는 얘기를 하도 들어서 군대 가기 전까지 ‘난 끼가 별로 없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연예계 생활 13년을 돌아보니 대중이 전역하는 이승기를 기대해줬던 건 부지런하게 나만의 시간을 쌓아왔기 때문이 아닐까 해요. 나에겐 열심히 하는 끼가 있는 거란 걸 깨달았죠. 자유롭게 노는 것만이 끼가 아니에요. 내가 잘 하는 게 뭔지, 내가 뭘 할 때 제일 자연스러운지를 찾는 작업을 해야 해요.

Q 2018년 목표는?
▲ 이승기의 정체성을 찾아야 할 것 같아요. ‘나는 누구지? 연예인 이승기는 뭐지?’ 스스로에게 던지는 질문에 대한 답이요. ‘고수가 되고 싶어 한 분야만 파겠습니다!’는 아니에요. 해볼 수 있는 건 다 해보고 싶어요. 그리고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나는 가수도 했고, 배우도 했고, 예능도 했던 사람이다. 내가 하고 싶고, 잘했던 분야는 거리낌 없이 도전했구나’ 싶어요. 대한민국에 이런 캐릭터 하나 있어도 나쁘지 않잖아요.

Q 이승기가 벌써 서른 두 살이다. 30대의 이승기가 20대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 군에서 본 20대들은 생각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생각이 많아 액팅을 못하는 친구들이 많았죠. 겁을 좀 덜 내고 고민하는 시간을 좀만 줄여도 훨씬 다른 에너지가 나올 것 같아요. 지금 이 순간에 몰입하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매일 미래를 그린다고 해서 밝은 미래가 오는 건 아니잖아요. ‘오늘 뭘 할까?’를 생각하고 하루 일과만 잘 해내도 언젠간 돼요.


에디터 김두리 인터뷰 정수미 포토그래퍼 이전호 비하인드 포토그래퍼 정유진 스타일리스트 연시우 헤어&메이크업 임해경

문의 무이 02-3446-8074 브루노바피 1577-7002 비이커 1599-0007 아크네 스튜디오 02-542-2290 유니페어 1644-6190 톰 브라운 02-6905-3505

앳스타일(@star1)



 

‘청담언니 치유’ 손루미 대표...

올해로 론칭 8주년, 디자이너 브랜드 ‘치유’와 ‘소...

‘트와이스 나연, 방탄소년단 진...

아이돌 덕질 용어에 ‘맏내’라는 단어가 있다. 맏이...

자매 크리에이터 꼬자매가 뷰티...

친자매 꼬꼬(22)와 꼬무리(27)는 꼬자매로서 뷰티 크...

신의 남자 주지훈의 섹시한 패션...

배우 주지훈(36)은 모델 출신다운 시원한 기럭지에 까...


@STAR
STAR PHOTO
INTERVIEW
BEHIND CUT
@CUT
@컷
@STAR TV
STAR TV
@TREND
앳트렌드
스타,공답하라
스타의 스타일
스타일 파파라치
@FASHION&BEAUTY
리얼품평
앳뷰티
앳초이스
이거어때?
뉴스
@ENTERTAINMENT
앳스페셜
MUSIC&MOVIE
CULTURE
STREET
편집인레터
@COMMUNITY
이벤트
독자게시판
공지사항
@SHOP
잡지구매
비회원 주문조회
앳스타일소개찾아오시는길광고제휴문의사업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금지
상호:스타일도어(주) 등록번호:강남 라 00569 등록일:2012년1월31일 발행인:이재환 편집인:김소라 청소년보호책임자:김소라 발행일자:2012년3월21일
제호:앳스타일(atstar1) 주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157,5층(논현동,원일빌딩) 대표전화:02-544-7200 팩스:02-548-0735
이메일문의:jhs14@atstar1.com 정보관리책임자:김주광 사업자등록번호:211-88-70050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2-서울강남-00710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