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홈>@STAR>INTERVIEW

2017.12.22 FRI
 
라비가 ‘끓는점’을 넘어서는 법 [화보&인터뷰]

라비(25)는 6인조 빅스에서 랩과 프로듀싱을 담당하는 멤버이자 유닛 빅스 LR로, 그루블린(GROOVL1N)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빅스의 음악을 넘어 그루블린이라는 프로듀싱 크루를 결성해 곡 작업을 꾸준히 하고 있는 그는 아직도 하고 싶은 게 너무도 많다. 라비의 갈증은 ‘끓는점’부터 시작한다.

Q 촬영은 어땠나.

퍼 트리밍 재킷, 스웨트 셔츠, 트랙 팬츠 모두 키미제이 이어링, 네크리스 모두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 슈즈 슈퍼콤마비

니트 톱 ADER 팬츠 YMC 이어링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 틴트 선글라스 하이칼라

퍼 코트 원더 스타일 티셔츠, 팬츠 모두 DBSW 이어링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 롱 네크리스 모두 트롤비즈

코트 로켓런치 데님 팬츠 리바이스 이어링, 네크리스 모두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 퍼 머플러 딤에크레스

코트 로켓런치 데님 팬츠 리바이스 이어링, 네크리스 모두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 퍼 머플러 딤에크레스 주류 코젤다크 패트론




▲ 옷들이 화려해서 재미있었어요. 최근에 형형색색의 옷을 거의 안 입었거든요. 기분이 많이 리프레시해진 것 같아요.

Q 스태프의 뜨거운 칭찬에도 덤덤하던데.
▲ 낯을 가리는 편이라 반응을 잘 못해요. 혼자 있을 때는 더 그렇고요. 뭔가 좀 부끄러웠어요(웃음). 새로운 환경에 와서 이렇게 칭찬을 받으면 제가 리액션이 좋지 못해 상대방이 민망해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빅스 스태프들과 편하게 대화하는데 1년 넘게 걸렸어요. 스타일링 해주신 분이 ‘다리가 되게 기네요’라고 했는데 ‘하…’라고 답했고, 헤어 실장님도 ‘원래 이렇게 생머리냐’고 물었는데 ‘아, 네’라고 단답으로 답했어요.

Q 현재 SBS ‘스타일 팔로우’에 단독 MC로 출연 중인데도?
▲ 고정 MC면 게스트 출연보다 마음가짐이 좀 편해져요. 여러 연예인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면 그냥 가만히 있어요. 뭔가 나서는 것 같아 끼어들기가 눈치 보이고, 멤버들이 없으면 떨려요.

Q 최근 프로듀싱 크루를 결성했다.
▲ 더 넓은 영역의 스펙트럼으로 음악을 만들고 싶었고 더 능률적으로 만들고 싶단 생각에 시작했어요. 작업실 이사를 하면서 같이 할 프로듀서들을 찾았어요. 서로에게 영감도 받고 정보 공유도 잘 돼요.

Q 어떤 프로듀싱 크루인지 소개해달라.
▲ 그루블린이라는 팀명은 제가 지었어요. 그루브와 고블린이라는 단어를 합쳤는데 ‘느낌 있는 멋있는 도깨비들’이라는 뜻이에요. 여기에 더 크랙 키즈(The Crack Kidz)라는 서브 네임이 있어요. ‘와~ 이거 미쳤다!’는 느낌이 드는 듯한 크루이고 싶어요. 다 부숴버리는 멋진 도깨들처럼요. 저를 포함해 3명의 프로듀서와 2명의 DJ가 있어요. 공동 작업을 하면서 개인에게 들어오는 일들이 있으면 각자 진행해요. 미팅 아닌 미팅을 하며 같이 곡 작업을 미리 많이 해놓아요. 곡 의뢰가 들어오면 원하는 방향성과 기간을 따진 뒤 자기 스타일에 적합하고 기간 안에 해낼 수 있을 때 공동 작업을 진행해요.

Q 어떤 음악을 하고 싶나.
▲ 새해 초를 목표로 믹스테이프를 준비하고 있어요. 트렌디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추구하고 있어요. ‘난 이런 것만 할거야’가 아니라 ‘나도 이런 색깔이 있다’는 걸 제대로 한 번 굳히고 싶어서 작업하는 거예요. 이번 믹스테이프는 ‘색깔은 이거구나!’라는 걸 느끼게 하고 싶어요. 괜찮은 곡임에도 불구하고 버린 곡들이 굉장히 많아요. 랩 음악이라는 틀 안에서 하고 싶은 걸 많이 하면서 내 색깔을 더 찾아갈 것 같아요.

Q 최근 ‘끓는점’이라는 곡을 맛보기로 공개했다.
▲ 개인 음악에 있어 ‘끓는점’을 전후로 스타일이 확 바뀌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음악을 만드는 방식이나 접근하는 방식, 표현 방법 등 여러 면에서요. 끓는점이 그 시작인 것 같아요.

Q 스타일에 변화를 주려는 이유는 뭔가.
▲ 음악 시장의 변화도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 같아요. 지금 하고자 하는 음악이 트렌드에 가깝거든요. 좋아하는 아티스트 골드 링크, 아미네, 미고스, 디자이너의 음악을 듣다 보면 ‘이런 거 하고 싶다, 나도 이 사람처럼 감각적인 앨범을 만들고 싶다’ 는 마음이 들어요. 이런 생각들이 움직이게 만드는 것 같아요. 동경하는 아티스트를 닮아가고 싶은 그런 마음이요.

Q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는.
▲ 크리스 브라운이요. 어렸을 때부터 워낙 좋아해 함께 작업을 한다면 정말 감격스럽고 울컥할 것 같아요. 중학생 때 그냥 그 사람이고 싶었어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도 아니었고, 내가 크리스 브라운이었으면 좋겠다 싶었죠. 방에서 영상 보면서 땀 뻘뻘 흘리며 춤도 따라 하고 옷 입는 거나 걸음걸이도 엄청 따라 했어요.

Q 누군가를 닮아가려 노력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 외골수적인 성향이 있는 것 같아요. 좋아하고 관심이 있는 것에만 꽂혀있어서 주변을 잘 못 보는 것 같아요. 요즘 사람들이랑 대화하면서 느끼는 건데 제가 모르는 게 너무 많더라고요. 친구들과 오랜만에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엽기 떡볶이와 불족발이라는 음식을 올해 처음 알았어요. 얘들이 저더러 “넌 어떻게 사냐? 되게 재미없게 산다”고 하더라고요. “네가 세상에 대해 잘 몰라서 재밌는 것들을 안 하고 사는 게 아닐까?”라고 하는데, 그런 말을 들어도 사실 별로 관심이 안 가요. 저는 그냥 그런 성향인 것 같아요. 제 단점이기도 해요. 멀티도 잘 안되고요.

Q 좋아하는 것에 집중력이 높은 게 아닌가.
▲ 제 멋대로인 것 같아요. 좋아하는 것만 하는 거잖아요(웃음). 어떻게 보면 애 같은 거고, 안 좋게 말하자면 입맛대로만 사는 느낌이죠. 살면서 큰 문제가 있지 않았는데 이런 대화들을 기준으로 보면 ‘사소하지만 세상사에 내가 모르는 게 많구나’하고 다시금 생각해보게 돼요.

Q 최근 빅스 LR 콘서트를 끝냈다.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뭔가?
▲ 전체요. 빅스 콘서트 같아 보이지 않았으면 했어요. 빅스 LR 이어서 할 수 있는 콘서트를 하고 싶었어요. ‘빅스 LR은 빅스와는 확실히 다른 정체성을 갖고 있는 팀이구나’라는 걸 느끼게 해주고 싶었죠. 한편으론 빅스 LR 콘서트가 루스하게 느껴질까 봐 걱정도 됐어요. 저희 팬들은 빅스의 화려한 퍼포밍과 춤, 콘셉트에 익숙해져 있을 수밖에 없거든요. 다행히 지루해 하진 않았던 것 같고, 팬들도 다르다는 걸 받아들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Q 가장 기쁘고 뿌듯했던 반응은?
▲ 저도 그랬지만 여운이 되게 많이 남아있는 것 같더라고요. 그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그 순간이 소중해서 놓치고 싶지 않은 마음이잖아요. 그런 글들을 많이 봤어요. ‘왜 이번 주에는 LR 콘서트가 없지? 왜 벌써 지났지?’ 하면서 지난 무대들을 계속 회상하고, ‘이거 좋았는데’, ‘앙코르 콘서트 했으면 좋겠다’ 라는 반응 자체가 콘서트 시간이 너무 소중했고, 즐거웠다는 걸 표현해주는 것 같아서 감사해요.

Q 빅스, 빅스 LR, 그루블린의 라비는 각각 어떤 사람인가.
▲ 음악과 아티스트로서의 정체성은 그냥 라비에요. 가감없이 표현하고 만들어내고 움직이는 건 사실 솔로로서의 라비죠. 그 라비가 빅스와 빅스 LR에 속할 때는 다른 모습이에요. 어떻게 보면 음악적 성향이나 추구하는 방식이 빅스, 빅스 LR 이라는 틀에 들어가기에는 좀 튀어요. 그래서 역할극을 하듯 스스로 빅스 라비라는 캐릭터를 만드는 것 같아요. 그루블린에서는 프로듀서라 솔로로서의 제가 좀 더 온전해요. 다양한 이해 관계에 신경 쓰지 않고 나 자체를 표현하고 보여주는 음악과 무대들이니까요.

Q 어떻게 해야 각각의 캐릭터가 될 수 있나.
▲ 모든 것에서 영감을 받으면 돼요. 빅스나 빅스 LR의 라비로서 음악을 할 때에는 상상력을 많이 발휘해요. 책이나 영화에서 본 어떤 작품의 캐릭터가 영감이 되기도 하고요. 하지만 내 음악을 만들 때에는 내 이야기만 해요. 자전적인 것을 다뤄요. 음악을 더 좋게 표현하기 위한 방식에 대해 많이 고민해요. 그래서 솔로 음악은 그냥 영감 자체가 나인 거죠.

Q ‘하고 싶은 게 많아서 갈증을 많이 느낀다’는 말을 자주 했다. 요즘은 어떤가.
▲ 아직도 그래요. 정말 하고 싶은 게 많아요. 이번 믹스테이프의 작업 틀이 거의 다 잡혔는데 그 안에서 또 하고 싶은 게 생겨요. 곡에 맞게 이런 영상을 찍고 싶고, 이런 라이브 클립을 찍고 싶고, 이런 퍼포먼스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해요. 이런 식으로 ‘그 다음’ 만들고 싶은 게 자꾸 생각나는 거에요. 아직 준비 중에 있는데도요.

Q 2017년 가장 보람 있었던 일은 뭔가.
▲ 팬들과 어떤 방식으로든 무대와 음악으로 소통하고 교감했어요. 팬들에게 여전히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았다는 게 가장 커요. 또 그루블린 크루로서 프로듀싱하는 작업 방식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다는 것과 작업 결과물들이 좀 뿌듯한 것 같고요. ‘스타일 팔로우’ 고정 단독 MC 움직임 자체도 처음이라 신선했어요. 강아지를 입양하고, 한 생명을 제가 잘 했다고 생각하는 선까지 책임지고 있는 것 같아서 뿌듯해요.

Q 아직 이루지 못한 것도 있나.
▲ 외부 프로듀싱을 많이 하고 싶었는데 횟수가 많지 않아 좀 아쉬워요. 외부 의뢰를 대비해 작업은 많이 해놨는데 잘 이뤄지지 않았죠. 총알은 많이 만들어 놨는데 쏘질 못했네요. 하하

Q 그럼 2018년에 쏘는 걸로?
글쎄요. 영원히 못 쏠 수도 있고요(웃음). 각 곡들이 자기 타이밍에 맞게 쏴질길 기다리고 있는 거라 생각해요.

Q 2018년의 목표는.
▲ 성취감 있는 음악과 더 멋있는 무대를 표현하고 싶어요. 빅스의 라비, 솔로 라비 어떤 방향으로든 좋은 결과물이 나와 많은 이들이 사랑할 수 있는 음악, 좋은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어요.


진행 정수미 인터뷰 정수미 스타일링 서하영 포토그래퍼 이경진 비하인드 포토그래퍼 정유진 헤어 지선(하르앤뮤) 메이크업 유미(하르앤뮤)

문의 ADER 02-3143-2221 DBSW 02-515-0614 YMC 02-790-4628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 02-551-7023 슈퍼콤마비 1588-7667 원더 스타일 070-7680-0013 키미제이 070-7582-7871 트롤비즈 080-858-4800 하이칼라 070-7342-7375

앳스타일(@star1)



 

뷰티 크리에이터 레오제이가 말...

사회에는 ‘남자는 파랑, 여자는 핑크’처럼 남녀를 ...

‘엘,버논,차은우’ 비주얼을 담...

우리가 사랑하는 아이돌은 몹시 다양한 멤버들로 구성...

스니커즈를 신고 뛰어보자 폴짝!

‘뚜벅이’들이 사랑하는 계절인 가을에는 어떤 신발 ...

장점만 돋보이는 아이린의 패션 ...

본인의 장점을 잘 알고 옷을 입는 것은 능력이다. 어...


@STAR
STAR PHOTO
INTERVIEW
BEHIND CUT
@CUT
@컷
@STAR TV
STAR TV
@TREND
앳트렌드
스타,공답하라
스타의 스타일
스타일 파파라치
@FASHION&BEAUTY
리얼품평
앳뷰티
앳초이스
이거어때?
뉴스
@ENTERTAINMENT
앳스페셜
MUSIC&MOVIE
CULTURE
STREET
편집인레터
@COMMUNITY
이벤트
독자게시판
공지사항
@SHOP
잡지구매
비회원 주문조회
앳스타일소개찾아오시는길광고제휴문의사업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금지
상호:스타일도어(주) 등록번호:강남 라 00569 등록일:2012년1월31일 발행인:이재환 편집인:김소라 청소년보호책임자:김소라 발행일자:2012년3월21일
제호:앳스타일(atstar1) 주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157,5층(논현동,원일빌딩) 대표전화:02-544-7200 팩스:02-548-0735
이메일문의:jhs14@atstar1.com 정보관리책임자:김주광 사업자등록번호:211-88-70050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2-서울강남-00710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