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홈>@STAR>INTERVIEW

2018.06.22 FRI
 
손지현 “배우 전향 후 예뻐 보이고 싶은 욕심 사라져” [화보&인터뷰]

배우 손지현(28)은 남지현으로 지내온 포미닛의 7년을 과감히 내려놓고 다시 ‘신인’이 됐다. 배우로 전향하면서 예쁜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 욕심은 버렸다. 신인 배우 손지현은 첫 번째 작품인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화려했던 아이돌 이미지를 벗고 때칠 분장을 한 루시개로 카메라 앞에 섰다. 이제부터 포미닛에 가려졌던 손지현의 진짜 모습을 하나씩 보여주려 한다.

셔츠 커먼유니크 톱 우아솜메 팬츠 네스티 해빗 이어링 비베 네크리스 타티아나


원피스 H&M 이어링 블랙뮤즈


원피스 자라 이어링 엠주 네크리스 아우레올라





Q ‘대군-사랑을 그리다’(이하 ‘대군’) 종영 후 어떻게 지내고 있나.
▲ 열심히 연기 수업을 받으면서 오디션을 보러 다니고 있다. 쉬는 동안 몸매 관리도 할 생각이다. ‘대군’ 팀과 베트남 다낭에 포상 휴가를 다녀온 후부터 밀가루를 안 먹고 있다. 라면도 끊었다. 운동도 병행 중이다.

Q 남지현의 인지도를 내려놓고 손지현이라는 예명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 이름을 바꾸기까지 많이 고민했다. 포미닛 남지현으로서 7년간 쌓아온 추억은 정말 소중하지만, 신인 배우로 새롭게 시작하기 위해 이름을 바꿨다. 손지현이 누군지 사람들이 궁금해하길 원했다.

Q 막상 대중들이 못 알아보면 섭섭하지 않은가.
▲ 전혀 섭섭하지 않다. 저를 신인 배우로 봐주는 것 같아서 오히려 기분이 좋다. 연기하는 제 모습을 보고 처음 보는 배우라고 생각해주길 바랐고, 이러한 반응을 보면서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고 다짐을 하곤 한다.

Q 7년 차 걸그룹 멤버에서 신인 배우가 된 소감은.
▲ 솔직히 말씀드리면 해체 후 1년 동안 정말 힘들었다. 사람 만나는 게 무서워서 한 달 동안 외출도 안 했다. ‘이렇게 7년이 한 번에 사라지는 거구나’라는 생각에 허무했다. 생각보다 포미닛 멤버라는 자긍심이 매우 강했던 것 같다. ‘나는 포미닛 멤버이기도 하지만, 지현이기도 해’라는 생각을 하면서 슬럼프를 이겨냈고 이런 과정 덕분에 저는 다시 시작할 수 있었다. 연기에 희망을 갖고, 배우라는 꿈을 키웠다. 지금은 하루하루 소박한 행복을 찾으면서 지내고 있다.

Q 어머니 성을 따라 예명의 성을 ‘손’으로 바꿔서 가족 불화설 등 오해를 사기도 했다.
▲ 부모님 이혼설이 돌았지만 사실이 아니다. 어머니와 아버지는 사이가 좋다. 지현이라는 이름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어머니 성을 사용하기로 한 것이다.

Q 배우로 전향한다고 했을 때 주변 반응은.
▲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 오히려 주변 사람들보다 저 스스로 걱정을 많이 했다. 내가 연기에 재능이 있는지, 잘할 수 있을지 걱정됐다.

Q 데뷔 이후 연기 활동을 꾸준히 했고, 스스로 연기에 재능이 있다는 판단이 들어서 배우로 전향한 게 아닌가.
▲ 감사하게도 저의 좋은 모습을 봐주는 감독님, 저를 연기자로 생각해주는 감독님을 만났다. 연기에 재능이 있다는 판단은 들었지만, 배우로서 내가 평생 연기할 수 있을지 걱정됐다. 연기를 공부하면서 저도 모르는 제 모습이 많다는 걸 새삼 깨닫고 있다. 스스로를 알아가는 과정이 가장 힘들다.

Q 배우를 하겠다고 했을 때 포미닛 멤버들의 반응이 궁금하다.
▲ 정말 진심으로 응원을 해줬다. 멤버 중 권소현과 허가윤도 신인 배우의 길을 걷고 있다. 그래서 요즘은 만나면 연기 이야기를 나눈다. 우리끼리 연기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사실이 참 신기하더라. 새로운 길을 걸어가면서 느끼는 불안감에 대해 이야기를 주로 나눈다. 서로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더라. 하하.

Q 배우로 전향하면서 롤모델로 삼은 배우가 있는지.
▲ 처음에는 부푼 마음에 김혜수 선배님과 전도연 선배님 같은 배우가 되고 싶었지만, 감히 범접할 수 없는 대단한 선배님이라는 걸 안다. 하하. 아무래도 저는 저와 비슷한 길을 걸었던 선배님들을 많이 보게 된다. 서현진 선배님, 려원 선배님처럼 걸그룹 출신 배우를 보면서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는다.

Q 오디션을 볼 때 주로 어떤 역할에 지원하는지.
▲ 지원할 수 있는 곳에는 전부 지원하고 있지만, 전문직 역할 오디션을 준비할 때 가장 신난다. 평소에 쉽게 접할 수 없는 일이라서 더욱 재밌다. 어릴 적 꿈은 교사였다. 교사 캐릭터를 맡게 되면 정말 신날 것 같다.

Q ‘대군’의 호위무사 ‘루시개’ 역을 준비하면서 액션스쿨에 다녔다고.
▲ 호위무사 캐릭터인 만큼 액션 연기가 필요했다. 드라마는 영화와 다르게 배역을 준비할 시간이 여유롭지 않은데, 이번 작품은 다행히도 준비할 시간이 많았다. 그래서 액션스쿨을 두 달 정도 다닐 수 있었다.

Q 액션 연기 중 가장 힘든 연기는.
▲ 칼을 들고 몸을 움직이는 게 어려웠다. 칼 선을 예쁘게 표현하기 힘들더라. 그래서 칼 액션 수업을 더 많이 듣고 선생님들의 연기 시범을 보면서 배웠다. 발차기는 잘 하는 편이다.

Q ‘대군’에서 활을 쏘거나 말을 타는 등 몸을 쓰는 연기를 많이 보여줬다. 힘들지 않았나.
▲ 액션이 힘들지는 않았다. 다만 잘하고 싶은 마음만큼 몸으로 표현되지 않은 것 같아서 아쉽다.

Q 드라마 장르 중 유독 사극 촬영이 힘들다고 하던데,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었나 보다.
▲ 워낙 추위에 약한 편이라서 추운 날씨를 견디는 게 가장 힘들었다. 그것 외에는 특별히 힘든 점은 없었다. 호위무사의 의상이 따뜻해서 다행이었다. 하하.

Q 루시개를 연구하면서 가장 고심한 점은.
▲ 문화적 혜택을 안 받은 야생적인 성격을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고민했고, 영화 ‘늑대소년’의 송중기 선배님 연기를 참고했다. 송중기 선배님이 나오는 장면을 핸드폰에 저장해놓고 반복해서 봤다. 제 연기가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편집을 잘해주신 덕분에 스토리가 매끄럽게 이어진 것 같다.

Q ‘대군’ 작품을 하면서 가장 의지가 된 배우는.
▲ 윤시윤 오빠는 모든 배우를 다 챙기는 멋진 선배다. 연기 조언도 해주고 현장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어준다.

Q 윤시윤의 조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은.
▲ “잘하고 있어.” 이 한 마디가 작품을 하는 내내 큰 힘이 됐다. 보통은 본인 연기에 집중하느라 여유가 없는데, 윤시윤 선배는 후배 배우들의 연기를 꼼꼼히 모니터 해주고 조언이 담긴 문자도 보내줬다. 정말 그릇이 큰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

Q 윤시윤이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였다면, 손지현은 현장에서 어떤 역할을 담당했나.
▲ 저는 제 몫을 잘해야 한다는 생각에 주변을 둘러볼 여유가 없었다. 저의 역할은 제 자리를 잘 채우는 것이다. 하하.

Q ‘대군’에서 얼굴에 때칠을 하고 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예쁜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 욕심은 없나.
▲ 배우로 전향한 후 예뻐 보이고 싶은 욕심이 사라졌다. 물론 예쁜 것도 좋지만, 외적인 부분보다 분위기가 아름다운 캐릭터가 매력적이라는 걸 느꼈다. ‘대군’에서 함께한 배우 문지인, 저와 같은 소속사에 있는 이솜 선배님을 보면서 분위기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얼굴이 아니더라도 각자의 색깔로 충분히 아름다워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손지현의 색깔은 무엇일까.
▲ 앞으로 연기를 하면서 색깔을 찾아볼 생각이다. 이목구비가 화려하지 않아서 꾸미는 방식에 따라 이미지가 많이 바뀌는 편이다. 이번 앳스타일 화보도 지금껏 해본 적 없는 스타일로 메이크업을 하고 스타일링을 완성해서 사뭇 다른 분위기가 연출됐다. 어떻게 꾸미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매력이 저의 색깔이라고 생각한다.

Q 도전하고 싶은 드라마 장르는.
▲ 법정 드라마의 전문직 역할에 도전하고 싶다. KBS2 ‘슈츠’의 고성희, 채정안 배우처럼 똑똑한 커리어 우먼 캐릭터가 참 매력적이고 멋있어 보인다.

Q 예능프로그램 중 손지현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은 무엇일까.
▲ 달리기는 못하지만 SBS ‘런닝맨’에 꼭 출연하고 싶다. 그리고 tvN ‘짠내투어’처럼 여행 가는 프로그램에 출연해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여행을 정말 좋아하지만, 지금은 연기자로 자리를 잡는 것이 우선이라서 여행 계획은 없다.

Q 가끔씩 무대가 그립기도 하겠다. 무대가 그리울 때 흥을 푸는 방법이 있는지.
▲ 가수일 때는 무대가 정말 좋았지만, 7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고 소중한 추억이 많아서 그런지 무대에 미련이 없다. 다만 흥이 많은 편이라 노래방에서 흥을 풀곤 한다.

Q 성격이 외향적이고 활달한 편인가.
▲ 원래 성격은 매우 낯을 가리는 편인데 연예계에서 10년 동안 일을 하면서 성격이 외향적으로 변했다. 예전에는 사람들 앞에서 말도 잘 못했다. 하하.

Q 내성적인 성격으로 무대에 서는 일이 쉽지 않았을 텐데.
▲ 무대 위에서 열심히 멋있는 척을 했지만 내성적인 성격이 완벽하게 감춰지진 않았다. 하하. 아무래도 그룹의 이미지가 강해서 제 성격을 조금은 숨길 수 있었다.

Q 포털사이트에 손지현을 검색하면 연관검색어로 몸매가 뜬다.
▲ 저도 의아하다. 노출을 한 적이 없는데, 왜 몸매가 연관검색어에 있는지 잘 모르겠다. 저에게 이와 관련된 기대가 있는 건 아닐까. 빨리 몸을 만들어야겠다. 하하.

Q 걸그룹 멤버였던 만큼 다이어트에 성공하는 비법을 많이 알고 있겠다.
▲ 단기 다이어트를 주로 하는 편이다. 가수는 앨범 활동 시기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철저하게 몸매 관리를 할 수 있었다. 무대 의상을 입기 위해서라도 마음을 굳게 먹어야 했다. 하하. 하지만 배우는 언제 어떤 역할이 들어올지 모르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그래서 지금부터 건강하게 몸매 관리를 시작할 예정이다.

Q 손지현의 7월 버킷리스트는.
▲ 오디션에 합격하고 싶다. 오디션에 합격하는 건 신인 배우에게 기적 같은 일이다. 7월에는 새로운 작품에 함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고 싶다. 배우로 전향 후 오디션을 서른 번 정도 봤다. 하하. 아이돌 시절부터 합치면 오디션을 100번 정도 본 것 같다.

Q 20대의 마지막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스물아홉 손지현의 올해 목표가 궁금하다.
▲ 곧 서른 살인 만큼 조금 더 성숙해지고 싶고, 나이를 한 살 더 먹기 전에 좋은 작품을 하고 싶다. 최근에서야 나이가 들었다는 걸 실감하고 있다. 예전에는 주변에 언니, 오빠가 많았는데 지금은 대부분 동생들이다. 매니저도 저보다 어리고. 그래서 더욱 신중하게 행동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여전히 주변 사람들에게 애교는 많이 부리는 편이다.

Q 애교 있는 손지현의 모습을 방송에서 본 적이 없다.
▲ 일부러 숨긴 건 아니다. 아무래도 포미닛의 리더로서 팀의 이미지를 깨면 안 된다는 책임감이 강했던 것 같다. 사람들에게 흐트러진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고 긴장하며 지냈다. 이제는 제 본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Q 손지현을 응원하고 있는 팬들에게 한마디 남기자면.
▲ 지금까지 저를 지켜봐 줘서 고맙다. 조금씩이라도 성장한 모습,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너무 많이 기다리지 않도록 제가 더 열심히 하겠다. 고맙고 미안하다는 말 꼭 전하고 싶다.

에디터 임미애 인터뷰 임미애 포토그래퍼 이경진 비하인드 포토그래퍼 윤다희 스타일리스트 서수경 헤어 김민선(알루) 메이크업 한현재(알루)

문의 H&M 080-822-0220 네스티 해빗 02-517-1887 블랙뮤즈 02-545-3127 비베 02-000-0000 아우레올라 010-6239-7588 엠주 02-3446-3068 우아솜메 031-337-7644 자라 080-479-0880 커먼유니크 1688-9308 타티아나 02-773-3032

앳스타일(@star1)



 

폴라 비가운이 밝히는 스킨케어...

‘나 없이 화장품 사러 가지 마라’의 저자로 유명한 ...

방탄소년단 콜라부터 워너원 아...

유통업계가 인기 아이돌 이미지를 담은 제품들로 소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장재영 “...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장재영을 소개하는 이 단어는 ...

태가 나는 현빈의 알짜 패션

패션의 세계는 아주 냉혹하다. 애써 옷을 입어도 2프...


@STAR
STAR PHOTO
INTERVIEW
BEHIND CUT
@CUT
@컷
@STAR TV
STAR TV
@TREND
앳트렌드
스타,공답하라
스타의 스타일
스타일 파파라치
@FASHION&BEAUTY
리얼품평
앳뷰티
앳초이스
이거어때?
뉴스
@ENTERTAINMENT
앳스페셜
MUSIC&MOVIE
CULTURE
STREET
편집인레터
@COMMUNITY
이벤트
독자게시판
공지사항
@SHOP
잡지구매
비회원 주문조회
앳스타일소개찾아오시는길광고제휴문의사업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금지
상호:스타일도어(주) 등록번호:강남 라 00569 등록일:2012년1월31일 발행인:이재환 편집인:김소라 청소년보호책임자:김소라 발행일자:2012년3월21일
제호:앳스타일(atstar1) 주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157,5층(논현동,원일빌딩) 대표전화:02-544-7200 팩스:02-548-0735
이메일문의:jhs14@atstar1.com 정보관리책임자:김주광 사업자등록번호:211-88-70050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2-서울강남-00710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