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홈>@STAR>INTERVIEW

2018.07.25 WED
 
결경 “한국 생활 8년 차, 언어 장벽 없었다” [화보&인터뷰]

프리스틴 결경(21)은 하고 싶은 것도, 할 수 있는 것도 참 많다. 데뷔 과정부터 프리스틴 V 유닛 활동까지 다양한 모습을 낱낱이 보여줬지만 여전히 보여주고 싶은 매력이 한가득이다. 걸크러시한 콘셉트의 화보 역시 ‘앳스타일’이 처음이다. 백지장처럼 하얀 얼굴에 새까만 머리와 붉은 입술로 완성한, 아직은 앳된 시크함이 느껴진다.

시스루 톱 데무 이어링 아르뉴 의자 체어블

톱 데무

슬리브리스 톱 빔바이롤라 스커트 렉토 슈즈 바이비엘

슈트 자라 뷔스티에 톱 렉토 슈즈 솔트 앤 초콜릿 이어링 블랭크

슈트 자라 뷔스티에 톱 렉토 이어링 블랭크






Q 걸크러시한 콘셉트의 화보 촬영은 이번이 처음이다.
▲ 매번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똑같은 모습만 보여주면 내가 봐도 지루할 것 같아 이미지 변신을 선호하는 편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촬영은 매우 좋았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시크하거나 성숙한 느낌으로 화보를 찍어본 적이 없다. ‘프리티 크러시’라는 콘셉트는 새로운 도전이어서 사진이 어떻게 나올지 매우 기대된다.

Q ‘파워 프리티’를 강조한 프리스틴과 정반대인 ‘다크 섹시’ 콘셉트로 프리스틴 V 유닛 활동을 마쳤다. 상반된 콘셉트로 활동한 소감이 궁금하다.
▲ 프리스틴 무대에서는 해본 적 없는 안무와 장르의 첫 도전이라 녹음 과정부터 정신 바짝 차리고 준비했다. 내 파트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발음 연습도 많이 했고, ‘빌런’이라는 유닛 콘셉트에 맞게 악당처럼 보일 수 있는 표정도 연구했다.

Q 다크하고 섹시한 이미지가 더 인상 깊었다. 주변 반응은 어땠나.
▲ 시크한 콘셉트의 매력도 많이 좋아해줬다. 노력한 모습을 좋게 봐준 것 같아 감사하다.

Q 앞으로 무대에서 도전하고 싶은 콘셉트는.
▲ 선미 선배의 ‘가시나’, 레드벨벳 선배의 ‘BAD BOY’, 소녀시대 선배의 ‘MR.TAXI’처럼 강렬한 무대에 도전하고 싶다. 무대 위에서 슈트를 입고 걸크러시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오면 좋겠다.

Q 프리스틴 V ‘네 멋대로’ 활동 마무리 후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바쁘게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최근 중국 호남위성TV의 ‘졸업가회’에서 중국 전통 의상을 입고 현악기인 비파를 연주했다.

Q 비파를 10년 동안 배웠다고 들었다. 어릴 적 꿈이 비파 연주가였나.
▲ 여섯살 때 어머니의 권유로 비파를 시작해 10년 동안 배웠지만 연주가가 꿈은 아니었다. 어릴 적부터 노래와 춤을 좋아했고, 연기에도 관심이 많았다. 8년 전 한국에 와서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는데, 춤과 노래를 배울 수 있어서 연습생 시절이 매우 즐거웠다.

Q 연기, 춤, 노래에 모두 관심이 있었는데 배우가 아닌 가수로 진로를 결정한 계기는.
▲ 간단하다. 춤과 노래가 더 좋았다. 하하. 앞으로는 다양한 분야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 연기에도 도전하고 싶다.

Q 8년 전이면 정말 어린 나이에 한국에 왔을텐데 타지 생활이 힘들었겠다.
▲ 당시는 중국에서 중학교를 다니고 있어 방학 때만 한국에서 연습을 했다. 고등학생이 된 후 한국에 있는 고등학교를 다니면서 본격적으로 생활을 시작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한국어를 잘 못했다.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열심히 배웠다.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불편한 점도 있었지만 꽤 즐거웠던 기억이 많다.

Q 언어의 장벽을 가장 심하게 느낀 적은 언제인가.
▲ 심하게 느낀 적은 없다. 다만 한국어를 배우기 전까지는 보디랭귀지로만 의사 표현이 가능했다. 표현력이 꽤 좋았는지, 사람들과 소통하는 일이 답답하지 않았다. 하하.

Q 지금은 한국인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한다.
▲ 사람들과 어울리고 대화하는 것을 좋아해 더 열심히 공부했다. 고등학교를 한국에서 다닌 덕분에 한국어를 빠르게 배울 수 있었다.

Q 적극적이고 활달한 성격이 예능 프로그램과 잘 맞겠다.
▲ 활발한 성격이지만 아직 예능 프로그램에 능숙한 편이 아니다. 주로 호응을 열심히 하는 리액션 담당이다.

Q 중국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부담스럽지 않겠다.
▲ 맞다. 최근 중국 활동을 하면서 (예능 프로그램에) 여러 번 출연했다. 그래도 부족한 점이 많아 서툴러 보일 것 같다.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꼭 한 번 웃겨보고 싶다. 나만의 유행어를 갖는 게 꿈이다.

Q 롤모델이 있나.
▲ 애프터스쿨 나나, 에프엑스 크리스탈 선배처럼 걸크러시한 이미지를 좋아한다. 열심히 노력해 선배들처럼 되고 싶다.

Q 롤모델로 언급한 이들의 공통점은 시크한 이미지다. 세련되고 멋있는 분위기를 닮기 위해 특별히 신경 쓰는 게 있나.
▲ 공항 패션 사진, 화보, 방송 등을 찾아 보며 많이 배우려고 하고 있다.

Q 시크한 이미지를 닮기에는 애교가 정말 많아 보인다. 밀고 있는 애교도 있다고.
▲ 예전에 ‘아앙’이라는 애교를 했는데, 요즘은 잘 안 해 자연스럽게 잊어버렸다. 그리고 프리스틴 V가 빌런 콘셉트였는데 애교를 하는 건 좀 안 어울리지 않나. 하하

Q 스스로가 가장 예뻐 보일 때는.
▲ 화장이 잘 되거나 민낯이 괜찮아 보일 때. 사실 워낙 주변에 매력 있는 친구들이 많아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1’에 출연할 때까지만 해도 예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래서 처음에는 “예쁘다”는 칭찬을 들었을 때 조금 당황스러웠다.

Q 데뷔 후에는 얼굴 옆 라인에 가장 자신 있다고 말했다.
▲ 예전에 그랬었나? 하하. 주변에서 그렇게 얘기를 많이 해줘 옆 선이 괜찮다고 생각했던 것 같은데 지금은 아니다. 특정 부분에 자신이 있다기보다 나에 대한 자신감을 키우려고 한다.

Q 한국과 중국에서 각각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나.
▲ 이루고 싶은 목표는 한가지다. 더 많은 이들에게 나를 알리고, 실력을 인정받고 싶다. 그렇게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면으로 활동하며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정말 열심히 매사에 노력하겠다. 지켜봐 주면 감사하겠다.

Q 가수로서 가장 듣고 싶은 칭찬은.
▲ 다양한 매력을 가졌다는 말을 꼭 듣고 싶다. 어떤 콘셉트도 멋지게 소화할 수 있는 실력 있는 가수로 성장하고 싶다. 이름 앞에 당당히 ‘실력파 가수’라고 소개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


진행 임미애 인터뷰 임미애 스타일링 박승현 포토그래퍼 이경진 비하인드 포토그래퍼 정유진 헤어 유주(하르앤뮤) 메이크업 유미(하르앤뮤)

문의 데무 3404-5256 렉토 02-6911-0898 바이비엘 02-6084-5079 블랭크 02-793-5216 빔바이롤라 02-772-3327 솔트 앤 초콜릿 02-1577-5499 아르뉴 02-6084-5079 자라 02-3413-9873 체어블 02-3445-427

앳스타일(@star1)



 

‘청담언니 치유’ 손루미 대표...

올해로 론칭 8주년, 디자이너 브랜드 ‘치유’와 ‘소...

‘트와이스 나연, 방탄소년단 진...

아이돌 덕질 용어에 ‘맏내’라는 단어가 있다. 맏이...

자매 크리에이터 꼬자매가 뷰티...

친자매 꼬꼬(22)와 꼬무리(27)는 꼬자매로서 뷰티 크...

신의 남자 주지훈의 섹시한 패션...

배우 주지훈(36)은 모델 출신다운 시원한 기럭지에 까...


@STAR
STAR PHOTO
INTERVIEW
BEHIND CUT
@CUT
@컷
@STAR TV
STAR TV
@TREND
앳트렌드
스타,공답하라
스타의 스타일
스타일 파파라치
@FASHION&BEAUTY
리얼품평
앳뷰티
앳초이스
이거어때?
뉴스
@ENTERTAINMENT
앳스페셜
MUSIC&MOVIE
CULTURE
STREET
편집인레터
@COMMUNITY
이벤트
독자게시판
공지사항
@SHOP
잡지구매
비회원 주문조회
앳스타일소개찾아오시는길광고제휴문의사업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금지
상호:스타일도어(주) 등록번호:강남 라 00569 등록일:2012년1월31일 발행인:이재환 편집인:김소라 청소년보호책임자:김소라 발행일자:2012년3월21일
제호:앳스타일(atstar1) 주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157,5층(논현동,원일빌딩) 대표전화:02-544-7200 팩스:02-548-0735
이메일문의:jhs14@atstar1.com 정보관리책임자:김주광 사업자등록번호:211-88-70050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2-서울강남-00710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